봐야지봐야지하다가 이제야 봤다 :)

 

'착각하지마. 그 남자는 널 좋아하지 않아!' 라고

단호히 말하는 척 하면서

'하지만 너만은 다를지도 몰라' 라며 슬슬 바람넣는 못된 영화.

 

남자가 먼저 연락을 하지 않는다면,

먼저 데이트 신청을 하지 않는다면,

오래 만나고도 결혼을 원치 않는다면.

 

그는 널 사랑하지 않아.

(+그렇지 않은 주변의 이야기들은 특별한 예외일뿐이야.)

 

라는 얘기를 영화 내내 해놓고

마지막에 가서 니가 바로 그 예외! 라며.

 

영화 내에서 가장 퍼펙트한 남성은 단연 벤에플렉

제니퍼애니스톤네 집 주방에 짜잔 나타났을때는 내가 다 울뻔했다는.

'하지만 어쩐지 이 사람이야말로 비현실'이라는 느낌

 

제일 그지같은 남자는 브래들리 쿠퍼. (여자는 스칼렛요한슨.)

나오는 한장면 한장면 욕을 한다발씩 해줄 수 있을것같았지만

특히나 수영장씬에서는 둘 다 수영장에 넣고

미동도 없을때까지 머리를 꾹 누르고 있고싶은 거친 생각이 들 정도로.

 

 

결국 로망은 벤에플렉이냐 저스틴롱이냐 요건데

다시 말하면 언제나 나만 사랑하는 퍼펙트한 남자

vs 완전 이여자저여자 다 만나고 사랑따윈 믿지 않는거 같더니 나 때문에 변한 남자

 

결국 많은 여자들이 후자에 샤르르 녹아버리고

실제로 영화에서도 저스틴롱&지니퍼굿윈커플이 마지막에 엄청 사랑스러워보이긴 했으나

예니언니가 말했듯 "너 때문에 변할수도 있잖아"의 이면에는 사실

'내가 이여자 저여자 중 하나가 될 수도 있다'라는 사실이 있어서

...애니웨이 난 벤에플렉에 한 표.

 

암튼 누군가 착각쩔고있어서 '이 영화를 보여줘야겠다'라는 생각이라면

영화의 3/4 지점까지만 보여줄것을 명심해야한다는'-'

(But, 3/4 지점까지만 봐도 벤에플렉은 멋지다.)

by Rui Austen
Records/Movie |  2011.01.15 14:32 | COMMENT 0


댓글을 달아 주세요