이 영화 '클루리스'와 맞먹을 그냥 하이틴 영화다.

...만약에 히스레저가 주인공이 아니었더라면' -'

 

영화의 첫 장면에 조고레오빠가 나오고

헤밍웨이보다 샬롯브론테를 좋아하는 여주 캣과 마음이 하나가 된 상태로

히스레저에게 하트눈 뿅뿅 되어서 마음을 활짝 열고 보기도 했지만

사적인 감정은 배제하고라도 한번쯤 볼만한 재밌는 영화

(But, 어디까지나 '한번쯤')

 

사실 조고레오빠 나와서 본건데.. 그 인간 나름 주조연급인데 히스레저에 묻혀서 하나도 안 멋있다.

줄리아 스타일즈는 '내 남자친구는 왕자님'에선 하나도 안 예뻤는데 요게서는 꽤 매력적이고

히스레저는 아 정말.

사실 캣 친구 만델라로 나온 뇨자가 완전 초고전미인으로

내가 무척 좋아하는 얼굴이었으나 별로 정보도 찾을 수 없을 정도로 안 유명한 배우인듯ㅠ

 

 

캣이 완전 마음열고 분위기 그럴싸해서 '옛다. 키스해라'하고 눈 감았는데 고개 휙 돌리며 "다음에 하자"고... 헐.

완전 마음은 알겠는데 캐민망한거 어쩔거야ㅠ 한 대 퍽 때려주고 싶었음.

 

 

얘가 내 마음에 쏙 든 고전미인. 발캡쳐라 좀 덜 이쁘게 나왔는데 진짜 예쁘다.

웃지만 않으면.

 

 

요 둘이 나오는 투샷 정말....ㄷㄷㄷ♡

근데 둘이 같이 잡아놓으면 약간 큰삼촌과 막내조카 삘.

동안의 차원을 벗어난 조고레오빠.

 

 

이 영화를 그저그런 하이틴영화로 기억되지 않게 만들만한 명장면

히스레져가 Can't take my eyes off you 부르는거 진짜 아오. 백번쯤 돌려봤다는' ㅁ'

 

 

순정만화에서 툭 튀어나온... 그림으로 그린듯한 저 라인...ㅎㅇㅎㅇ

게다가 내 평생의 이상형인 묶은 머리 잘 어울리는 남자.

 

 

영화가 끝나갈 때쯤, 캣이 나와 자작시를 읊는데 요 내용이 좀 유치하긴 한데

이게 마치 '유치한데 내 얘기'인 유행가 가사처럼 수많은 사람들 심금을 울렸을 듯ㅋㅋㅋㅋ

...........특히 나ㅋㅋㅋㅋㅋㅋㅋㅋㅋ

 

 

I hate the way talk to me,

and the way you cut your hair.

I hate the way you drive my car.

I hate it when you stare.

I hate your dumb big combat boots.

I hate the way you read my mind.

I hate it so much. It makes me sick.

It even makes me rhyme.

I hate the way you're always right.

I hate it when you lie.

I hate it when you make me laugh.

Even worse when you make me cry.

I hate it when you're not around

and the fact that you didn't call.

But mostly I hate the way I don't hate you,

not even close, not even a little bit, not even at all.

 

 

 

이럴줄은 알았지만

또 배우감상편이구나.

 

 

이왕 이렇게 된거 동안초월외모때문에 간지 안나는 조고레오빠가

예나 지금이나 유일하게 지닌 간지. 수트 간지 한 장.

 

 

 

그나저나 뭔가 왠지 미스캐스팅인것처럼

조고레오빠는 너무 어린나이에 캐스팅 된 것 같고. 히스레저는 선생님으로 캐스팅되어야했을것 같고 그런데.

캣이랑 캣동생이랑 조고레오빠랑 다 동갑인가 그렇고. 히스레저가 두살쯤 많던가...ㄷㄷㄷ

 

한 줄 감상평 : 다 또래라고. 말이 되냐고.

by Rui Austen
Records/Movie |  2011.01.14 22:59 | COMMENT 0


댓글을 달아 주세요