외장하드 정리 중 나온 영찬이 더 아가때 사진들 :)

하나하나 보며 아랫입술을 꽈악 깨물깨물.

 

이쁘다. 정말 :)

 

 

쏭전과 영찬. 그리고 저 뒤 구석 왼쪽에는 꽃미녀 혜빈.

 

 

루비 쫓아다니는 찬. "루- 루-" 하며ㅋㅋ

이제는 루비도 없고 검응이도 없고 아지도 없고. 흑.

 

 

아하하하하. 정말 기절하게 사랑스러운 영찬.

피곤하고 지쳐있을때에도 영찬이 울면 짜증보다는 안쓰러움. 늘 그랬지.

 

 

아 정말 귀여워 기절하겠네.

영찬. 너 정말 왜 이리 사랑스럽냐.

 

 

더 어릴적 유모차에서 보여준 요 웃는얼굴에 반해.

나의 짝사랑 어언 몇년째던가. 흐흐.

 

 

요 시절 기억도 못하는 영찬. (게다가 얼굴도 밝히고. 흥ㅋㅋ)

그러나 많은 사람의 사랑 듬뿍 받아 지금처럼 밝고 예쁘고 착하고 사랑스럽게 자라준 영찬. 보기만해도 행복 :)

네가 지금처럼 예쁘게 자라 네 이름처럼 하나님의 영광의 찬송이 되는 삶을 살 것을 기대해.

보고픈, 사랑하는 영찬이. 히히.

by Rui Austen
Photo/Jeja |  2011.03.09 21:24 | COMMENT 2
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  1. 철오빠 2011.03.10 00:41

    영찬인 나랑 메뚜기갖고 놀던거 기억이나 할랑가. 완전 어린이 됐두만

    • Favicon of http://lianworld.tistory.com BlogIcon LiaN♪ 2011.03.10 01:32

      절대 못할테죠. 어린이 된 것은 언제 봤대요? ㅋㅋ