2010. 12. 23

또 발트루스트.

연습 끝나고 령과 노닥노닥하며.

 

 

선물(?)받은 장갑 잘 하고 다니는 령.

죠고 예뻤는데 내겐 참 안 어울렸단 말이지. 흑.

 

 

선물받은 목도리. 선물받은 워머.

들어있는거라곤 읽던 그대로 넣어둔 토익책이 전부인

심플한 내 가방속.

(사실 감춰진 토익책 아래에는 잡다구레쓰잘데없는 것들이 잔뜩할것이라고 나는 예상함.)

 

목도리와 워머 선물 비하인드 스토리를 들은 변은 내게

'부럽지만 슬프다'며.

또 한번 '풍요속의 빈곤' 나는야 백부용.

 

 

죠기 자리는 딱 한번만 앉아보고

거의 늘 창가자리에서만 노닥노닥.

 

난 사실 저 안쪽 구석자리도 앉아보고 싶은데.

by Rui Austen
Photo/Daily |  2011.01.12 03:56 | COMMENT 0


댓글을 달아 주세요